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술안주의 자급자족-쭈꾸미

2.Fishing 2012.10.14 19:44  -  丹良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은아들과 경복궁에 더위에 지친몸을 달래려 산책겸 나들이를 왔다....

여러번 와보지만 , 산책하기 참 좋은 곳이다.....옛날 왕들도 그랬을려나...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6.23 곰소 염전~내소사

3.Domestic travel 2012.06.24 13:01  -  丹良


한여름의 무더운 날씨속 주말을 맞아 두아들을 데리고 부안 곰소 염전을 찾았다.


TV에서 여러번 봤던..소금을 일구는 사람들의 풍경이 멋있었던 곳을....먼길을 찾아 나섰다...


가는 중간에 새만금에서 바닷바람을 쐬고....


곰소에 도착하니 한가로운 시골이었다.


날씨는 너무나 뜨거워서 일하시는 분은 힘들지는 몰라도,소금은 잘 나올듯 싶었다.


잠시 소금이 어떻게 만들어지나 구경하고 근처 식당에서 젓갈로 가득한 점심을 하면서 잠시 더위를 피했다.


근처 내소사에 가서 시원한 바람 맞으며 더위에 피곤한 몸을 잠시 쉬게하였다.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30 0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지역 산악회 홈페이지에 어릴적 살던곳으로 산행이 언제 뜨나 기다려도 뜨지 않아서 포기해버린지 오래다.

근데 어릴적 살던곳 근처로 산행이 떠서 아쉬운 마음에 베낭과 카메라 메고 나섰다...

아침식시는 화양강 휴게소에 했는데,화양강도 얼마만에 와보는 곳인가?...

한때 시쓴다고 했을때 여기에 와서 강물 바라보던 기억도 나고....

상남을 지나 한참을 지난곳에서 산행이 시작되었는데,한 두시간 반은 가파르게 올라가는데 얼마나 숨이 차던지...

산행을 괜히 왔구나 할 정도로.....

산에 나무가 우거져서 하늘을 보기 힘들었으나,나무의 그림자로 시원한 산행을 할수 있었다.

개인산을 거쳐 주억봉에 다다랐을때는 하늘에서 천둥번개가 치더니 한참이나 소나기가 내렸다.

산중에서 맞는 소나기는 차가워서 금새 온몸이 떨렸는데,부리나케 얼른 가장 빠른 하산길을 택해서

내려왔다..내려오면서 몇번이나 넘어졌는지 모른다.

산행을 마치고 내려와서 막걸리 한잔에 하루의 피곤함을 모두 있고 집으로 돌아왔다.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