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착한 내촌에서 홍천가는 버스를 1시간정도 기다려야 되다보니
내촌 도관리 몇몇 모습을 담았다..

하룻동안 걸은 거리다...
대략 26km를 아침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7시간정도 걸은거리다..
비가 안왔더라면 백암산으로 방향을 틀었을건데...비가와서 온길을 되돌아오다보니 ...


내가 다녔던 내촌중학교
학교가 많이 좋아졌네....


정문...




내촌 파출소...파출소 앞 큰나무가 이승만 박사가 하사한 나무여서 하양목 이었던 것 같다...


영춘이용소,풍원연쇄점 그대로구나....
영춘이용소는 친천분이 계신곳인데...들어가서 인사하기가 좀....
풍원연쇄점 옆집은 내가 중2때 잠시 후배 진충기랑 자취하던 곳인데....
갑자기 충기가 보고싶어지는군...잘 지내나~~~


예전사진관 있던 집...요즘은 뭐하지!!

버스 매표소....
예전에 매표소 외에 슈퍼도 했었는데...요즘은 파는 물건이 별로 없어 보인다
장사가 잘 안되나~~??


한때 도관 장터가 섰던 장마당
문화식당은 아직도 여전하구나....영섭이는 잘 있을려나...
저집에서 밥도 많이 얻어 먹었는디....~~


강원연쇄점....
저집에 철물점도 있었는디...우체국도 보이고....


황철동 동영상
Posted by 丹良
드뎌 예전 살던곳 앞까지 왔다...
더 가고 싶어도 길도 없어졌고...잡목이 가로막아 더이상 가고 싶어도 갈수가 없다..
하는 수없이 이쯤에서 이번 여행의 턴해야되나보다...
바라다 보이는 산과 나무들을 바라다보니 옛 기억들이 생각난다...
밤나무는 여전히 건재해보인다...



아이들과 기념삿을 남기고...
아이들은 도저히 이해못하겠다는....예전에 이곳 모습이 어떻했는지....!!


내려오는 길에 괘석리와 황철동으로 나눠지는 곳에서 단체샷....
아이들이 제법 잘 걷는걸보니...튼튼하군...


큰녀석은 운동이 많이 필요한데...지침없이 잘도 걷네...


작은녀석은 아빠 따라다니는걸 좋아하다보니 군말없이 잘도 다닌다...


살던곳이 군부대 훈련장으로 바뀌는 바람에 살던 사람들도 다 떠나고 찾아오는 이도 없어졌다..


너벙바위쯤 내려오니 펜션들이 즐비하군,,,,
여름에 이곳으로 놀러오면 좋겠다...



내촌까지 내려오는 길이 제법 먼데 오는길에 가을이 곳곳에 가득하다..








광암리...

가족마을 가족고개를 통해서 내촌으로 향하는 길이 제법 멀다...
가족고개...
중학교에서 광암리로 들어오려면 넘어야 하는 고개...
비라도 와서 버스가 안오면 걸어서 다녔던....

가족고개에서 지친 몸을 달래며...점심을 먹기로 했다,,
남은 김밥에 소주한잔....


가족고개 넘어서 한참을 내려가다보니 내리는 비도 제법이다...
잠시 쉬는 도중


누가보면 피난 온줄 알겠군....
잘도 따라온다...괜히 아빠 따라 나섰다는 후회를 하지나 않았을까?


가을이 익어간다.




내촌에 도착하고 나니 아이들이 드뎌 버스를 탈수 있어 무척이나 좋아한다...
두 아들...고생 많았음...







Posted by 丹良
도착해서 조금 걷다보니 용소계곡이 나오고 내가 다녔던 초등학교가 나온다...
이미 학교는 폐교 된지 오래라 멀리서 봐도 그동안 사람이 찾은 흔적이 없어보인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학교에 가보니...운동장엔 풀이 가득하다.


건물은 예전 건물이지만 유지보수 없이 그동안 세월을 보냈나 보다...많이 허름하다.


선생님들 사시던 관사도 건물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이래저래 학교에서 나와서 광암리로 향하는 길에 보니 예전에 샘물이 나오던 곳에서 친구들하고
놀던곳이 보였다..


아이들이  힘들어도 잘 따라온다..
지금 아이들 만할 때 이길을 매일 걸어다녔으니...
길가에 가을이 가득하다...


오면서 뱀 있나 없나 잘보라고 했더니 땅만 잘 쳐다보고 따라온다..


한시간 정도 걸어서 올라오다보니 목쾅바위쯤에 와보니 비가 슬슬 내리기시작한다..
비가 조금 올것이라고는 했지만 산중의 비다보니 비가 제법 굵다..
이쯤에서 아이들과 아침을 먹기로 하고 준비해온 김밥과 김치로 허기를 달랬다..


내리는 비를 잠시 피한뒤 비가 그치자 다시 얼마 안남은 목표를 위해 발길을 재촉했다...
큰아이는 우의를 쓰고, 작은아이는 내 옷을 입고 내리는 작은비를 피하며 계속 걸어갔다..


30여분을 가니 저멀리 보이는 산아래 예전에 살던 집주변이 보이는 듯 하다..
예전에 학교에서 돌아올때면 이쯤에서 집에서 새어나오는 불빛이 보이곤 했었는데....
Posted by 丹良
한동안 잊고 산것들이 많다는 것을 느끼는 요즘이다..
나이를 먹은 탓도 있겠지만...사실 오늘,내일의 일만 머릿속에 담고 살다보니
잊고 산것들이 제법되고 이젠 기억도 가물한것들이 많아져서...
이대로는 안될듯해서 추억찾기에 나섰다..
모처럼의 긴 연휴중에 이틀만 시간을 냈다...
예전 살던 시골에 있는 산을 다녀올 생각으로 미리 준비를 했는데,
아이들도 함께가면 좋을듯해서 계획을 변경해서 가볍게 트래킹 하는 수준으로
다녀오는 계획으로 만들었다.
아이들과 1박2일로 다녀오는 트래킹...
하루 숙박을 홍천에서 하기로 하고...일찌감치 출발했다..
홍천에 도착후 여관에서 1박을 하면서 다음날의 전투를 준비하기라도 하듯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다음날 새벽에 일어나 터미널에 도착하니 버스가 출발하기 조금전이다...
광암리행 버스는 아침저녁으로만 1일 2회 운행하나보다...
예전에는 저녁에 들어갔다가 아치에 나오고 점심에 들어가서 나오는 시간표였었는데....






무엇보다 이른 아침에 아이들이 일어나서 아무도 없는 휑한 터미널에서 버스 기다리는게 신기한가보다...




조금지나니 광암리행 대한교통 버스가 터미널로 들어왔다...
탄 손님이라곤 우리 셋과 어떤 할머니 한분....
버스는 시골길을 한참을 달린다...




한시간여를 달려서 광암리에 버스가 도착했다.
도착한곳에서 조금기다렸다가 시내로 가는 사람들을 테우고 나가려는가보다...

Posted by 丹良

[추억 찾기] 또 다른 소통의 길..

5.Memories 2010.06.27 22:16  -  丹良
내촌면 도관리에서 살때 할아버지,할머니가 계신 황철골로 가기위해서는 이후에는 광암리까지 버스가 다녀서
그쪽으로 가면 되겠지만 그 당시에는 다니는 버스가 없어서 와야리까지 버스를 타고와서 가령골 초입에서
내려서는 장장 두시간 넘게 산을 걸어서 황철골로 가곤 했었다.
지금 지도를 봐도 어른이라도 쉽게 갈만한 거리가 아닌데 그당시는 나와 내동생은 잘도 부모님을 따라다녔다.
면소재의 5일장이 도관리에서 있을때면 황철골에 사는 어른들은 이길을 통해 장에 오곤했었다.
가령골 --> 밤까시 --> 황철골로 향하는길은 곳곳에 짐을 멘 사람들이 쉴수 있도록 커다란 나무도 있었고
작은 개울도 있었다.



(1)(2)(3) 증조부모,조부모 묘소
예전 황철골에 있던 증조부모,조부모,작은아버지 묘소가 있는 곳이다.
이곳으로 이장을 했는데 이곳이 나와 초등학교 친구이자 친척이 살았던 곳 바로 옆이다.
요즘도 이곳으로 벌초를 하러 가곤 한다.
작은아버지께서 몸이 불편하셔서 이곳에서 컨테이너에 살림도구를 마련하고는 휴양을 하고 계신다.
좋은 공기 좋은 음식 드시며 쾌차하시길 빌뿐이다.

(4) 밤까시
이름에서부터 알수 있듯이 동네에 밤나무가 많았던 모양이다
황철골 어른들과 5일장에 다녀올때 이쯤에서 많이 쉬었는데 쉰 자리에 가보면 동전들을 제법 주울수 있었다.
장에 다녀오는 분들이 흘린돈을 나나 여동생이 제법 주웠던 기억이 난다.

(5) 백암산으로 오르는 길
황철골에서 밤까시로 오다보면 밤까시로 방향을 틀기위해 고지에 올라서는데 그곳에 올라서는 순간 불어오는 바람이
시원하다
오른쪽으로 틀련 밤까시고 오던길 계속가면 백암산이다...
백암삼이 이렇게 가까운곳에 있었다니....
언제 3박4일 날 잡아서 백암산,황철골을 답사하고 싶어진다.

(6) 가령폭포
밤까시로 가기전 가령골에 있는 폭포이다...
인터넷에 찾아보면 제법 유명한가보다..
예전 고등학교 친구들이랑 이곳에 와서 야영하기도 했었는데....
그 폭포수가 시원하고 주변의 계곡들이 아주 좋다.

(7) 백암산,황철골,밤까시 삼거리
밤까시에서 황철골로 향하기 위해 이곳에서 잠시 쉰다...
일단 올라온 길이 제법이고 이곳에서 백암산 정상이 어렴풋이 보이기도 한다..
한번도 가보지 못한 백암산이지만 어려서부터 봐왔던 산자락이라 그 모습은 어렴풋이 기억이 난다.



Posted by 丹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