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주 오랫만에 찾은 나의 추억 #1

5.Memories 2010. 9. 26. 17:44  -  丹良
한동안 잊고 산것들이 많다는 것을 느끼는 요즘이다..
나이를 먹은 탓도 있겠지만...사실 오늘,내일의 일만 머릿속에 담고 살다보니
잊고 산것들이 제법되고 이젠 기억도 가물한것들이 많아져서...
이대로는 안될듯해서 추억찾기에 나섰다..
모처럼의 긴 연휴중에 이틀만 시간을 냈다...
예전 살던 시골에 있는 산을 다녀올 생각으로 미리 준비를 했는데,
아이들도 함께가면 좋을듯해서 계획을 변경해서 가볍게 트래킹 하는 수준으로
다녀오는 계획으로 만들었다.
아이들과 1박2일로 다녀오는 트래킹...
하루 숙박을 홍천에서 하기로 하고...일찌감치 출발했다..
홍천에 도착후 여관에서 1박을 하면서 다음날의 전투를 준비하기라도 하듯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다음날 새벽에 일어나 터미널에 도착하니 버스가 출발하기 조금전이다...
광암리행 버스는 아침저녁으로만 1일 2회 운행하나보다...
예전에는 저녁에 들어갔다가 아치에 나오고 점심에 들어가서 나오는 시간표였었는데....






무엇보다 이른 아침에 아이들이 일어나서 아무도 없는 휑한 터미널에서 버스 기다리는게 신기한가보다...




조금지나니 광암리행 대한교통 버스가 터미널로 들어왔다...
탄 손님이라곤 우리 셋과 어떤 할머니 한분....
버스는 시골길을 한참을 달린다...




한시간여를 달려서 광암리에 버스가 도착했다.
도착한곳에서 조금기다렸다가 시내로 가는 사람들을 테우고 나가려는가보다...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