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erra Andina Cabernet Sauvigno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5.04 Terra Andina Cabernet Sauvignon 2007,안데스의 땅

칠레산..
테라 안디아 = 안데스의 땅


About Terra Andina
“안데스의 땅”이라는 뜻의 “테라 안디나”는 칠레 떼루아의 다양성과 품종의 순수성을 대표합니다. 장엄한 안데스 산맥과 태평양의 한류로부터 테라 안디나는 현대적이고 혁신적인 와인 메이킹 기술을 통해 프리미엄 와인을 선보입니다.

클라로 그룹(The Claro Group)에 의해 2001년 인수된 테라 안디나는 칠레 와인 산업에서 혁신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독특한 미세기후와 토양을 가진 각각의 산지로부터 온 포도들을 블랜딩 함으로써, 풍부하고 다양한 특징들을 표현해 내고 있습니다. 현재, 테라 안디나는 새롭게 단장했을 뿐만 아니라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혁신적인 와이너리로서 칠레 와인의 잠재적인 가능성을 가득 담고 있는 고품질의 와인을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테라 안디나는 새로운 형태, 새로운 스타일, 새로운 블랜딩의 시도를 원하는  와인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새로운 것에 대한 시도를 원하고 완벽한 와인을 추구하는 와인 애호가들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Wine style
신세계와 구세계 와인의 조화(Synthesis)
테라 안디나의 스타일과 특징은 신세계의 혁신적 와인제조와 구세계의 전통을 결합한 새로운 와인을 생산하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신세계 와인의 특징인 과일 풍미를 강조함과 동시에 구세계의 전통적 조화, 신비, 활기를 지닌 와인을 만들고 있습니다. 또한, 테라 안디나의 와인은 밝고, 개성 있고, 매혹적이며 솔직하고 정다운 사람들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테라 안디나의 핵심(Essence)
와인의 묘미는 와인의 풍미와 향을 더할 수 있는 요리와 함께 와인을 마시는 것입니다. 이것은 음악 감상과 마찬가지로 순수한 관능적 쾌락이라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좋은 와인은 진정한 기쁨을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이러한 기쁨이 있기 때문에 끊임없이 와인을 즐길 수 있으며 와인 생산지의 사람들과 그 문화를 간접적으로나마 느낄 수 있는 것입니다.
신세계 와인은 독특하고 이국적이며 새로운 감정을 이끌어낼 뿐만 아니라 기쁨, 평화, 열정 그리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해 내기도 합니다. 이로 인해  와인을 마시며 사람들은 더 가까워 질 수도 있고, 일상생활에 신비로운 마술과 같은 느낌을 선사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모든 요소가 테라 안디나 와인 제조의 핵심입니다. 일반적으로 균형이 잘 잡히고 깊으면서도 상큼하며 과일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와인을 맛볼 때가 가장 감동적인 느낌을 받는다고 하는데, 이러한 와인은 마시기 편하고 요리와 곁들이기 쉬운 와인을 찾는 현대인의 입맛을 충족시킵니다.


이러한 와인의 본질을 바탕으로 테라 안디나는 뚜렷한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믿을 수 있는 브랜드를 확립하고, 높은 품질의 와인으로서 현대인의 감각에 맞는 와인을 선사할 것입니다. 태양의 따사로움을 듬뿍 머금은 테라 안디나는  와인의 진정한 혼과 본질 뿐 아니라 인간의 본질도 담고 있습니다.


테라 안디나의 열정(Passion)
우리가 삶에서 사랑과 열정을 가지고 하는 모든 일은 긍정적 감정을 일깨웁니다. 와인 제조에 있어서도 사랑과 열정이 필요합니다. 이것은 테라 안디나 와인팀의 원동력이며 와인 예술가들의 창조성을 일깨워줍니다. 이렇듯 와인제조의 과학과 지식을 바탕으로 테라 안디나 와인 제조의 예술이 탄생하게 됩니다.
<출처 : http://winesearcher.co.kr/>

'1.Nowad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의 여왕  (0) 2009.05.04
유머가 있는 사람이 무조건 뜬다  (0) 2009.05.04
Terra Andina Cabernet Sauvignon 2007,안데스의 땅  (0) 2009.05.04
초등학교 운동회  (0) 2009.05.04
Big Bird 주변 소경  (0) 2009.04.26
2009.04.26 수원 vs 전남  (0) 2009.04.26
Posted by 丹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