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Frontera Carmener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04 Frontera Carmenere(프론테라 까르미네르)

앞서 설 연휴때 이마트를 들렀다가 두명을 묶어서 파는 칠레 와인을 들었다...
와인 고를때 예전에 먹었던 것 대신 처음 먹어보는 것 위주로 고른다...
마트에 나오는 제품들이 수준이 모두 비슷하겠지만....나름대로 나의 원칙이다.
요즘 떼루아에 나오는 그런 비싸고 고급스러운 와인은 언제 맛을 보나...ㅠㅠ

요즘 와인명을 넣고 검색해보면 와인DB에서 제공해주는 정보에 상당히 큰 매력을 느낀다..
이런 좋은 정보가 있었다니...









<출처 와인검색DB>
Frontera Carmenere
프론테라 까르미네르
 
상품코드
37259
빈티지
2006
용량
750 ml
가격
15,000 원 (수입사 책정 소비자가-판매처별 가격차이가 있습니다)
생산국

칠레(Chile)

생산지역

Central Valley - -

생산자
콘차이 토로(Concha y Toro)
수입원
금양인터내셔날
 
 
종류
레드(Red)
포도품종
Carmenere 85%, Cabernet Sauvignon 15%
알코올
13 %
음용온도
16~18 C
최종수정일
2008년 04월 25일
조회/리플
1,061 / 0
참고사항 /
 
 
어울리는 음식
가벼운 서양 요리등과 치즈와 잘 어울린다.
테이스팅 노트
밝은 루비 레드빛과 자두향과 스파이시한 향신료의 기운이 신비로운 아로마를 형성하고 부드럽고 매끈한 미감이 입안을 꽉 채우며 길게 이어지는 여운이 특징이다. 4개월~9개월 간 스테인레스 스틸 탱크에서 숙성시켜 포도 품종 본연의 맛과 향을 잘 지켰다.

프론테라는 이제 막 와인의 세계에 입문한 초보자들이나 매일 마실 수 있는 편안하고 뛰어난 품질의 와인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한 과일향이 풍부하고 마시기 편안한 컨셉.

생산자 "Concha y Toro" 에 관한 추가정보               (내용접기/펼치기)

Concha y Toro

 

비냐 콘차이 토로 (Vina Concha y Toro)는 칠레 역사의 황금 시대동안에 살았던 정열적인 정치가인 돈 멜초르 드 콘차이 토로 (don Melchor de Concha y Toro)와 엄격했던 사학가인 마르께스 드 카사 콘차(Marques de Casa Concha), 두 창립자의 이름을 자랑스럽게 기린 것이다.

 

1883년 돈 멜초르(don Melchor)와 그의 부인 도나 에밀리아나(dona Emiliana Subercaseaux)는 그 당시 다른 사람들이 부의 꿈을 실현시키려고 프랑스의 포도 품종을 프랑스에서 들여와 칠레에 포도밭을 일군 거와 마찬가지로 프랑스의 최고의 포도 품종인 까베르네 쇼비뇽, 쇼비뇽 블랑, 메를로 그리고 피노 누아를 칠레로 들여와 Vina Concha y Toro를 설립했다.

 

몇 년이 흘러, 가족 비즈니스는 명성에서나 규모면에서 성장했으며, 1923년에 이르러서 샌티에고(Santiago) 주식 시장에 주식을 매매하기 시작하는 상장 회사로서, 포도원을 주식 시장에 상장시키는 진취적이고 모험적인 결심을 하였다.

콘차이 토로(Concha y Toro) 와인의 첫번째 수출은 1933년 3월 로테르담(Rotterdam)의 항구에서 상륙하였다. 시작은 작았지만, 콘차이 토로(Concha y Toro)사로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착수한 것이다. 그때 이후 처음 시작은 완만하였지만, 그 다음은 빠른 속도로 고급 포도주를 수출하는 데에 노력을 기울였다.

 

1950년대 말부터 포도원을 인수하고 욕구가 다양한 시장의 필요 조건을 맞추는 거대한 과정이 시작되면서 콘차이 토로의 현대화 시대가 시작되었다. 1980년대 동안에는 비냐 콘차이 토로(Vina Concha y Toro)사는. 조그마한 French oak barrel을 포함해서 모든 생산 단계에 진보된 기술을 도입을 하는 등 그들의 포도원의 시스템을 현대화 하는 데에 박차를 가했다.

 

마르께스 드 까사 콘차(Marques de Casa Concha)와 그 후에 유명해진 돈 멜초르 (Don Melchor) 이 두 와인은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얻어졌다. 1991년부터는 최고급와인 생산을 목표로, 포도밭과 와인 양조 기술 그리고 생산 능력을 확장하는 투자 계획의 세번째 단계가 시작되었다. 오늘날 콘차이 토로(Concha y Toro)는 4곳의 밸리에 펼쳐져 있는 3,000 헥타르가 훨씬 넘는, 12개의 포도밭을 소유하고 있다.

 

아래에서 언급된 3개의 국제적인 업적들이 비나 콘차이 토로(Vina Concha y Toro)가 100년동안 일구었던 성과들을 완결시켜 주었다.

 

첫번째 업적은 1994년에 뉴욕 증권 거래소에 비나 콘차이 토로(Vina Concha y Toro) 주식을 상장하여 투자를 위한 막대한 자금을 쓸 수 있었다.

 

두번째 업적은 Trivento 이름으로 세계에 수출하고, 고품질의 아르헨티나 와인을 생산하는 파타고니아(Vina Patagonia) 포도원과 와인 양조 설비를 구매한 것이다.

 

세번째 업적은 칠레에 그랑 끄뤼를 생산하게 된, 바론 필립 드 로췰드사(Baron Philippe de Rothschild S. A.)와 함께 전략적 제휴로 양조한 알마비바(Almaviva)의 탄생이다.

Posted by 丹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