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날씨가 며칠 춥더니 오늘 영상 5도로 제법 푸근해졌다.

호텔에서 조식을 마치고 방에서 종이질 좀 하다가 머리를 식힐겸 중국 민속촌과 올림픽 경기장을 찾아 나섰다.

택시로 3환을 30분거리 달려가니 한적한 공원이 나온다.

중국 소수 민족들의 주거 형태를 볼수 있는곳인데, 겨울이라서 그런사 오가는 여우커들이 없다..

 

 

고산족  입구쪽에..

뱀도 있고,,,남자 거시기도 보이고

 

 

 

 

여기도 그렇넹..

 

 

 

날도 따뜻하니 고양이가 졸고 있음

 

조선족 ....연자 방아도 보임

 

조선 주점...메뉴가 참 간단하넹...

 

조선족이라 그런가 맷돌이 참 많다...

 

기와도 그렇고

 

 

 

여긴 다른 소수민족이었던 것 같은데 옥수수 쌓 놓은게 우리네랑 비슷하넹

 

 

 

 

민족박물원내 호수도 꽁꽁 얼었다.

 

 

 

 

저 멀리 용을 형상화 했다는 건물...IBM이 입주해 있나봄

 

 

티벳 장족....마니차

 

그나마 여기가 좀 티벳 마을 같아 보임..

 

 

 

예전에 성도 갔을때 많이 봤던...거긴 중국과는 사뭇 다른 곳이 틀림 없다. 

외계인이 가져다 놓은것일수도..ㅎ

 

 

한적한 중화민족박물원 구경을 마치고 나니 머리가 한결 상큼해진 것 같았다.

멀리 보이는 올림픽 경기장을 한참을 걸어가다 너무 멀어서 지나가는 택시를 잡아타고 도착...

무려 110원을 내고 입장을 했는데 봐야 될곳이 수영장과 주 경기장이란다...헉

뭐 이런곳에 돈을 받나 했더니 안에 직접 들어가 볼수 있다고 함.. 

 

수영장 실내 모습...다이빙 대도 보이고

 

근데 수영장은 좀 작아 보임...

 

이게 수영장 외관....거품 같아 보이고...알 같아 보이기도 하고..

 

이제 주경기장 모습...

저 건물 짓느라 국제 철 가격이 올랐단다...

멋지게 지었넹...대단한 넘들....

 

가까이 가서봐도 무지 크다...

 

한참을 가서 입구를 찾아 표를 내고 몇층 건물 높이의 계단을 올라가서 내부의 철 구조를 보니

이렇게 생겼다...

복잡하기도 하넹...

 

주경기장 내부 모습...지금은 경기장 가운데 스키 점프 활강 레인을 설치하고 있었다..

 

지붕에서 내려오나? 중간에 떨어지면 바로 사망일듯...스케일 하나는 인정...

 

 

관람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은 지하철을 타고 왔는데 주말이라 사람도 많고...

 

엄청 돌아다녔더니 다리가 아파서 숙소에 오자마자 어제 사두었던 물만두를 들고가서

라운지에 가서 삶아 달라해서 간장에 찍어 먹으며 허기를 달랬음...

오자마자 골아 떯어졌넹....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오늘 북경 날씨가 화창하더니 오늘은 정말이지 밖을 안나가면 병이 날것 같은 날씨라
동료들과 이화원을 찾아 나섰다.
택시로 한시간을 4환 도로를 열심히 달려서 도착...
역시나 사람든 가득하고 줄을 서서 표를 끊었다.

 

 

소주의 거리를 모방해놓은곳에서 그림을 그리는 이의 손놀림....
나름 운치 있는 곳인듯..

 

소주 물 많은곳과 비슷하기는 하네

 

 

이곳 북경도 홍엽 가득한 가을로 들어섰다.

 

시원한 바람에 저절로 힐링이 된다

 

불향각 오르는 길에 불탑

 

자금성에서 봤던 유리색의 기와

 

 

 

배도 출출해서 중국 냄새 가득한 소세지로 허기를..

 

불향각

 

곤명호위에 유유히 노니는 배들

 

 

창살 너머로 보이는 곤명호위의 작은 배들

 

 

청동으로 지어져서 화재에도 무탈했다는

 

우리랑은 좀 다른 모양새이다

 

 

 

돌로 지었다는 배...

 

산책하기 정말 좋은 곳이다...바람도 시원하고

 

이화원 곳곳이 한적하고 운치가 있다

 

 

 

저멀리 보이는 불향각.. 

 

바람부니 정말이지 연날리기 좋은 날이다.

 

이화원 어느 벽을 기대서 살고 있는 담재이의 외로움

 

이화원을 몇시간 걸었더니 힘들어서
점심을 먹을 요량으로 주변 북경대학 근처에 가는 버스를 타기로 했음 

 

버스비 정말 싸네...생각했던것보다 깨끗하고...

 

 

 

 

이화원 근처 다운타운으로 들어가는 중..한적하고 사람사는 냄새가 난다.

 

먹음직한 대추

 

고구마가 칣뿌리 같다. 

 

라두라는 화남 음식하는 식당을 찾아서 들어갔음..깨끗함

 

오늘 고생한 네명이 우선 목부터 축이고 

 

먹음직스런 음식이 차례차례 나오고...
상큼한 채소로 입맛을 돋구고...

 

탕수육도 맛나게..

 

허기를 채울 볶음밥

 

짭짤한게 일품인 콩줄기 요리..맞나 모르겠음

 

볶음밥이 부족해서 더 추가로 시킨 음식...연유에 찍어먹으니 맛있네.

 

생선에 매운 고추가 어우러져 환상인 음식...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했는데
관광을 힘들게 했더니 먹는 밥이 더 맛있었음...
일도 신나게...노는것도 신나게....
그래도 집에가고 싶다...ㅎ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로젝트 하러 나와서 일하고 있는 사무실 주변에 798이라는 ART Zone을 찾았다.

원래는 공장지역이었으나, 공장들이 하나둘씩 문들 닫자

그 장소를 젊은이들이 찾아올수 있도록 예술 창조공간으로 만들었다.

곳곳에 나무들이 많아서 한가롭게 지내기 좋았으며

젊은이들이 많이 찾아서 활기찬 곳이었다.

 

커피 한잔 마시고 힐링하다 왔음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요일 화창한 북경의 날씨가 무척이나 신기해서 동료들과 숙소에서 가까운 자금성을 찾았다.

예전에 한번 와보기는 했으나 기억이 가물가물...

 

 

다왕루 역에서 지하철을 골라 탔다..멀지 않넹..

 

역에서부터 천안문까지 엄청난 인파다...

중국사람들 대단함...

 

가까스로 천안문까지 왔지만 역시 사람으로 가득하다..

 

이제 겨우 도착...

 

한참을 기다려서 표를 끊었음..

 

들어서니 넓은 공간에,,,가득한 사람들,,,,엄청남

 

사람에 치이고 또 치이고.... 앞사람 머리 시원해보이넹..ㅎ

 

황제가 살았다고는 하지만 좀 갑갑해 보임..

 

간판에 만주어도 보이고

 

해시계도 있음,,,좀 없어보이긴 함

 

 

곳곳에 그나마 쉴수 있는 나무 그늘이 있어서 다행

 

 

 

자금성을 둘러싸고 있는 인공 수로

 

근처 후통이라고 하는 얫거리를 자전거를 타고 투어를 했음

 

어느 잘사는 집앞에서 집앞에 있는 돌과 문위에 있는 문양에 대해서 설명하는 가이드

문관 무관 등의 등급을 집앞에 표시했다고 하는것 같음

 

옛거리라 그런가 전기줄이 가득 엉켜 있음

 

오고가는 관광객을 쳐다보기 바쁜 이름 모를 견공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짧은 일정으로 북경에 출장을 다녀왔다....
일요일 북경에 도착해서 호텔에 짐을 풀고 할일없어 서성이다가 카메라를 들고 근처에 있는 천안문을 찾았다...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광장안의 펄럭이는 깃발...


광장을 순찰하는 군인들...천안문은 경찰이 아닌 군인이 지키고 있었다.


오성기


천안문




















호텔 내부...혼자 자는데 방이 커서..





비축해놓은 식량....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rontgate.tistory.com BlogIcon frontgate 2009.09.09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른쪽 끝에 신라면이 살짝 ㅎㅎ
    천안문하면 천안문사태가 생각나서 움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