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27 [추억 찾기] 어릴적 살던....

[추억 찾기] 어릴적 살던....

5.Memories 2010.06.27 17:39  -  丹良

가끔씩 블로그를 보다보면 내 살던 곳 근처의 백암산이나 펜션 이야기가 여럿나와서,
그 글을 읽다보면 그곳의 모습이 머릿속에 선명히 그려진다.
그래서 내 기억속에 남는 어릴적 기억들을 차근히 정리해보려고...구글맵을 뒤져서 어릴적 살던곳을
들여다보니 뭔가를 인식하기에는 맵의 선명도가 좋지를 않아서,
혹여나 하는 맘에 다음 맵을 찾아보니 여기는 제법 이곳저곳이 식별이 가능할 정도다..

맵을 캡춰해서 파워포인트에 얹여 놓고는  길을 찾아서 그리고 살던곳을 그리고....

이곳저곳을 그려 놓고보니 떠오르는 추억이 많다....
누가보면 쓸데없는 짓이라고 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나의 한 시절을 기억할만하다면 나로서는 소중한 작업이 분명할것이다.



내가 군데 있을때 마을 전체가 군 훈련장으로 부지가 결정되면서 모두 도회지로 흩어져 나왔었다.
위에서 바라다본 최근의 모습은 예전 살던 집들의 흔적은 없다...
아직도 이곳에 다니는 차량들이 있는지 찻길은 선명해 보인다.

우리집에서 바라보면 집 두채가 있었는데 그집도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길을 분류해보면 일단
1) 학교를 가기위해 마을을 통과하는 길...이길을 중심으로 마을 가가호호가 좌우로 배치되어 있었다.
2) 마을의 북쪽 끝으로 향하는 길이며 문안골로 향하는 길에 작은댁이  있었다.
3) 집에서 집앞 시냇물을 건너고 밭을 지나 산자락으로 향하면 밤까시와 와야리로 향하는 길이 있는데
    그길을 가다 산등성이로 계속 오르면 백암산이 나온다.

집 근처에 남아있는 나의 추억을 번호순으로 정리해보면
(1) 빨래터
모친께서 겨울이면 일주일에 한번씩은 빨래를 하기위해 집압 큰 시냇가로 뺄래를 집에서 초벌로 빨래를 하고
빨래를 헹구러 시냇가로 나갔었다.
추운 겨울엔 그 시냇물이 얼음으로 꽁꽁 얼었었는데 나는 빨래하기 1시간전에 나가서 도끼로 얼음구멍을 
뚤었던 기억이 난다.
빨래가 끝나기 까지 기다릴때는 옆에서 개구리를 잡고는 했었는데....
위 지도에서 보이는 냇가에서 겨울이면 개구리를 많이 잡았다...잡은 개구리는 그날 저녁 식탁에 매운탕으로
올라왔지....할아버지,아버지께서는 반주에...

(2) 썰매타던 밭의 비탈면.
겨울이 되면 눈이 제법 내린뒤에는 비료포대에 볏집을 넣고는 집앞 잣나무 옆의 밭으로 나갔다...
밭에 고랑을 내놔서,또는 밭고랑에 돌이 있어서 썰매를 타다보면 엉덩이가 제법 아프기도 했지만,
그때는 동생들이랑 신나가 하루를 즐겨 놀았던....
개울가에 얼음이 얼면 썰매를 타던 기억도 많다...

(3) 감자 구덩이
한해 농사가 끝나면 감자나,무 경우는 겨우내 먹기 위해 저장을 하는데 집 앞에 구덩이를 파놓고 그 위에
통하는 작은 문을 내놓고는 흙으로 덮어놨었다..
모친께서 저녁을 할때면 감자나 무를 감자 구덩이이에서 꺼내오기위해 작은 몸으로 구덩이 안으로 들어가서
꺼내왔던 기억이 생생하다...

(4) 샘물이 나던 곳...
집에서 먹는 물은 집앞 작은 개울의 물을 바로 길러다 먹었다...
그렇게 먹어도 무탈했지만 비온뒤나 겨울에는 물 길러 먹기가 힘들었다...
한번은 부친께서 집 위쪽의 바위틈의 샘물을 찾아 거기에서 호스를 연결해서 물을 길러먹곤 했다..
매일매일 물을 길러다 소여물을 끓여야 하고,식수로 써야 되는 입장에선 정말이지 편하지않을수 없었다..
그 샘물에 한번은 도룡뇽이 알을 낳아서 걷어내곤 했었다...
그 우물 앞에는 산딸기가 무척이나 많아서 동생들과 산딸기 가득할때면 그것 따먹는 재미로 신나게 놀던곳...

(5) 개구리가 많이 나오던 곳..
작은집앞을 지나는 개울가가 큰 개울가를 만나는 곳은 작은 개울이 폭포처럼 물이 떨어졌는데 그곳에가서
바위 몇개 들춰내면 겁은 낙엽 밑으로 개구리들이 엄청났다...
한곳에서 엄청 잡았던 기억이 난다...


(6) 수영을 하던 곳..
마을에서 수영을 할 만큼 깊은 웅덩이가 있는 곳이 몇군데 안되는데 그중 한곳이다...
그늘이고 물이 깊어서 한번 들어가면 이가 시릴정도로 무척이나 차다...
한여름 무더위에 그곳에서 수영 한번이번 여름을 무사히 보낼수 있었다.
그 주변에는 가래나무가 있었는데 가래나무 뿌리를 잘라 그 웅덩이에 넣으면 물고기들이
떠오른다...

(7) 가재잡던 곳..
작은집 앞 작은 개울가에 물을  기르던 곳에 가재 여러마리가 살고 있었는데,그 가재를 잡기위해 떡묵지(개구리 방언)
를 잡아다가 다리 하나를 떼어서는 돌로 짓이겨서 가재 집앞에 놓으면 가재가 개구리 다리를 앞다리로 물면
끌어당겨 올려서 가재를 구워석 먹던 기억이 난다..

(8) 팥배나무 열매 따 먹던 곳..
봅이면 팥배나무의 하얀 꼿이 마을을 관통하는 개울가를 덮는다...그 팥배나무에 열매가 맺고 가을이되면 떼까치나
까마귀들이 그 팥배나무를 먹는데,그 나무에 올라가서 팥배나무 열매를 잔득 따다 먹었던....
늦은 가을의 팥배나무 열매가 제법 맛있다.

(9) 돌다리가 있었던...
학교를 가기위해서는 마을을 관통하는 시냇가의 돌다리를 지나야 하는데 시냇가 폭이라야 10여미터가 안될텐데
어릴적에는 그게 얼마나 길던지...
장마철에는 그 돌다리를 건널수 없어 산기슭으로 한참 돌아가야 했었다...
비가 와서 물이 제법 불어 돌다리를 건너갈 수 없는경우는 한참을 돌아가야 되는 것이 싫어서 용기를 내어서
그 돌다리를 건너려고 무모한 도전을 했었던 일도 기억이 난다...
이른 봄에는 아침에 돌다리위에 물기가 얼어 있는데 그 위를 건너다 물에 빠져서 혼쭐이 났던 기억도 난다...

(10) 맛나던 과실이 있던..
이웃집 뒤로 학교를 갈때면 그 집 뒤 뜰에 있던 과실나무의 열매를 몇개 따서 먹던 곳...
그 과실의 시원한 과즙이 일품이었다...배나무 일종이었던 것 같은데 이름이 확실치 않다...
언제 그 맛을 다시 볼날이 있을까?
집 뒤쪽 산에는 돌배나무가 많이 있었다..가을이면 돌배나무에서 돌배를 따다가 집안 그늘에 두면
돌배 향기가 집안 가득했다..말벌들도 많이 몰려들었던 것 같다...
돌배를 많이 먹으면 변보기가 정말이지 힘들었던....ㅎㅎ

(11) 조부모, 할아버지,할머니 산소가 있던 곳..
한곳으로 이장을 하기전에는 매년 추석이면 작은집 식구들 다 모여서 차례를 지내고 성묘갈때에는 몇패로 나눠서
다녀오곤 했었다..
한곳으로 이장을 하고나서는 바로 집앞이나 한곳에서 모두 성묘하고 거기에서 휴식을 했던 일이 생각난다..

(12) 칡반대기와 싸비리비를 만들기 위해 칡줄기를 베던..
집앞 큰 개울가 옆 밭이 있는 비탈면에는 칡이 많다.
여름에는 모친께서 옥수수를 으개서 이 칡잎에 반대기로 만들어 솥에 찐후 밭일을 할때 새참으로 만들어 먹으셨다.
초등학교에서는 1년에 한두번 싸리비를 만들어오라고 한다.
그럴때면 집에서 쓸 싸리비와 학교에 가져갈 싸리비를 만들기 위해 산에서 싸리나무를 베고 그걸 묵을 칡줄기를
베러 개울앞 주변을 찾아가곤 했다...

(13) 산 더덕이 많던 집뒤 산..
집뒤 산에는 산 더덕이 정말이지 많았다...
그냥 아무런 준비없이 산에가면 금새 바구니에 제법 담아온다...
나는 어릴때 산에 이렇게 원래 많은줄 알았었는데 할머니께서 이곳저곳에 심어 놓은게 씨를 계속 번져 많게된거라고 했다...
지금이라도 그것에 가면 더덕이 아직도 많을것 같다...

(14) 가을이면 잣을 따던..
마을이 워낙 산골이나 산에서 나는 소출중에 잣열매가 있다...
집앞에도 큰 잣나무가 있는데 잣나무에 잣송이가 자루 하나정도 나올정도로 많이 달렸다...
집뒤산 에도 다른 이웃이 심어놓은 잣나무가 많아서 가끔씩 몰래 따다 먹었던 기억도 있다...
부진,모친께서는 문안골까지 가서 잣열매를 따고 그걸 소등에 실고 왔었는데 그 잣열매가 얼마나 많았던지
광에 한 가득이었었던 적도 있었다...

(15) 목장에서 소젓을 얻어다 끌여 먹었던..
마을 끝자락에는 목장이 있었다..한때 국내 두번째 큰 목장이었다고 했었는데,
여름이면 그 목장에 목장의 소외에 마을의 각 집의 소를 방목했었다...
밭일을 해야되는 주민들로서는 목장에 소를 함께 방목하면 관리가  수월했고 목장에는 전기로 통하는 울타리가 있어서 안심을 할수 있었다..
그 목장에서 가끔씩 소젓을 나눠주는데 그걸 양동이  한가득 가져다 끌이고 약간의 설탕을 넣으면 제법 먹을만 했다..
그 목장에 말이 한마리 있었는데,겨울이면 그 말을 이용해서 짐을 날랐다..
그 말이 동네를 지나가면 소들이 모두 똑같이 놀랬는지 엄청 울어댔다..태어나서 처음보는 동물이어서 그런지 정말
신기해서그런지 ...


Posted by 丹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