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7.3.1 해미읍성,신진 옹도

3.Domestic travel 2017.03.02 00:15  -  丹良

프로젝트를 하고 있는 바쁜 일정 가운데, 하루 공휴일을 맞아 바람이라도 쐴겸 지인들과 함께
서산의 가까운 곳을 찾았다.
낚시를 할수 있으면 좋겠는데, 때마침 바다날씨는 안좋아 달리 방법도 없고,
먼발치에서나마 바다라도 볼 요양으로,
해미읍성과 신진도의 옹도를 다녀왔다.
읍성에서 잠시 산책을 마치고, 신진 옹도에서 먼 바다를 바라보니 배를 타고 바다에 나와있는것과
다를바 없는 상쾌함을 느낄수 있었다.
다시 바쁜 일상으로 돌아가기 전, 나만의 휴식을 충분히 한 하루였다.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7 2.12 부여 낙화암

3.Domestic travel 2017.02.12 22:41  -  丹良

제법 쌀쌀한 겨울속 하루,
부여에 잠시 들러 백마강,낙화암을 둘러보니 시원함이 가슴속 가득하네~~!!
리조트도 괜찮고~~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해 바쁘게 살았지만, 또 다시 한해를 시작해야되니,

가족들과 함께 여행사를 통해 동해안 일출을 배위에서 보기로 했다.

일출을 보기위해 해변가에서 추위와 찬 바람을 이겨가며 봐 왔던 일출이 더욱 애틋하겠지만

이번엔 좀더 여유롭게 일출을 보자고 맘먹고, 주문진에서 일출 30분전에 크루즈를 탔다.

크루즈에서 다양한 공연을하고, 서서히 여명이 밝아오자 드뎌 떠오르는 2017년 태양은

구름한점 걸친것 없이 바라보는 모든 사람 가슴에 시원하게 등장했다.

일출을 마치고 주문진 어시장에서 게로 맛난 식사를 마치고,

올라오는 길에 대관령 양떼 목장을 들러 시원한 겨울 찬 바람을 맞으니, 비로서 겨울임을

온몸으로 느꼈네~

많은 사람들이 동해안으로 갔다가 다시 복귀를 하여서인지 고속도로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끝에..

힘들게 17년 새해 첫 해를 보는 행사를 마치게 되었음....

17년 한해, 온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원하는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으면 한다.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원한 동해 바람이라도 맞을겸 간만에 지역 산악회 사람들을 따라 나섰다.

일출을 보거나 산행을 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날씨이지만,

짧은 거리라 가벼운 마음으로 얼마전에 중국에서 산 헤드셋 쓰고 음악을 들으면서 다녀왔음.

그 덕에 머리는 많이 맑아진 듯...

 

낙산사 의상대에서 많은 사람들이 일출을 기다리고 있음

 

한참 뒤에야 얼굴을 비춘 태양

 

조용한 해변가

 

토왕성 폭포 전망대 푯맛이 새로 생겼다.

 

절벽의 계단을 따라 열심히...

 

 

비룡 폭포, 한적하니 좋다

 

 

비룡폭포에서 가파른 계단을 올라가니 토왕성 폭포가 저멀리서 보였다.

물이 많을 때 오면 장관일 것 같다.

 

신흥사

 

 

 

 

 

 

대포항, 항구가 새롭게 단장을 했음

 

 

 

 

돌아오는 길에 춘천 부모님댁에 들러 잠시 쉬다가 돌아왔음

어머니가 키우는 집안의 화초들...

 

밖은 추워도 집안은 봄이다.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oldcrow03@naver.com BlogIcon 금까마구 2015.12.29 0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정말 이쁘게 잘 찍으셨네요

모처럼 주말에 시간을 내서 춘천 오봉산에 산행을 다녀왔다.

산중에는 아직 긴 겨우내 얼었던 얼음이 계곡에 찬 얼음물로 해동하고 

있었으며 색이 옆은 진달래가 봄임을 알게 해주었다.


청평사 뜰안에 가득 핀 벗꽃을 보니 상춘객 마음으로 꽃내음에 취하지 않을수가 없었다.


벗꽃






조팝나무 꽃..춘궁기에 쌀 같다 하여 붙여진 것 같음



산중에 핀 진달래



시골 부모님댁에 찾아온 호박벌...정말 오랫만에 보는 녀석이다


할미꽃


화사한 청평사




가끔 바람이 불때 풍경소리만이 그 고요함을 깨운다



다녀간 이들의 바램들



소양호...가뭄이라 수위가 많이 낮아졌음을 한눈에 알수 있다





소양댐 인근 식당가에는 벗꽃이 만발하여 오가는 상춘객을 붙잡기에 충분했다


시골 부모님댁 근처 한 농가가 파종한 밭...봄이 되니 덩달아 농촌도 바쁘다.


인근 초등학교, 학교마저 조용하니 한가롭네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