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프로젝트 하러 나와서 일하고 있는 사무실 주변에 798이라는 ART Zone을 찾았다.

원래는 공장지역이었으나, 공장들이 하나둘씩 문들 닫자

그 장소를 젊은이들이 찾아올수 있도록 예술 창조공간으로 만들었다.

곳곳에 나무들이 많아서 한가롭게 지내기 좋았으며

젊은이들이 많이 찾아서 활기찬 곳이었다.

 

커피 한잔 마시고 힐링하다 왔음 

 

 

 

 

 

 

 

 

 

 

 

 

Posted by 丹良

댓글을 달아 주세요